욕심을 버리고 집의 본질을 담아낸 단독주택 | homify | homify
Error: Cannot find module './CookieBanner' at eval (webpack:///./app/assets/javascripts/webpack/react-components_lazy_^\.\/.*$_namespace_object?:3646:12) at at process._tickCallback (internal/process/next_tick.js:189:7) at Function.Module.runMain (module.js:696:11) at startup (bootstrap_node.js:204:16) at bootstrap_node.js:625:3

욕심을 버리고 집의 본질을 담아낸 단독주택

Park Eunji Park Eunji
by AAPA건축사사무소 Modern
Loading admin actions …

오늘 소개할 주택은 사이 좋은 세 가족이 한 부지를 분할하여 터전을 마련한 주택이다. 한정된 부지를 나눠 세 채의 집을 짓는 프로젝트는 까다로운 조건이었고 조심스러운 부분이 있었지만 그래도 함께 한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가족들이 행복하게 살아갈 터전을 마련했다. 건축주와 건축가는 집이라는 본질에 집중하여 공간을 구성했으며 가장 단순하고 가장 기능적인 가구로 내부를 채웠다. 공간에 대한 욕심을 버리고 실제로 필요한 만큼의 공간을 만들어내 더욱 여유가 있는 집. 본질에 충실한 집이라는 의미에서 이 주택은 本[bon]집이라 명명되었다.

그럼 지금부터 AAPA 건축가 사무소에서 작업한 이 집을 좀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차분하고 든든한 파사드

건축주는 공간에 대해 과한 욕심을 바리고 딱 필요한 만큼의 크기와 딱 필요한 사이즈의 가구를 통해 기능에 충실한 미니멀리스트 디자인을 이상적으로 실현하길 바랬다. 이 과정에서 건축가는 집 다운 집이라는 가치에 대해 단순하고 깊게 고민하는 시간을 가져야 됐다. 그 결과, 주택의 외관은 가장 단순한 것이 가장 실용적이라는 디자인의 유명한 모토처럼 결국엔 기본으로 돌아와 심플한 형태를 갖게 되었다. 간단한 박공지붕 하나만으로 구성한 외관은 화려하지 않지만 차분하고 담대하다.

꼭 필요한 가구만 배치해 안정된 공간

실내는 외관과 마찬가지로 화이트와 원목을 활용해 따뜻하고 정겨운 느낌을 주었다. 건축주와 건축가는 가구를 하나하나 실측해 공간에 배치함으로서 과도한 공간의 낭비를 피하고 단순하지만 실용적인 공간을 갖게 되었다. 장식 하나 없지만 공간을 가득 채우는 온기가 느껴진다.

미니멀리스트 화장실

작지만 밝은 욕실

욕실과 화장실은 좁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도록 장식을 배제한 심플한 가구들로 정갈하게 꾸민 것이 특징이다. 깔끔한 화이트 타일과 원목 소재는 벽을 타고 흐르는 밝은 빛을 받아 더욱 따스하다. 건축가는 욕조 옆에 공간에 비해 커다란 개구부를 설치해 시각적으로 탁 트인 공간감을 건출했다.

높은 층고를 가진 넓은 거실

거실과 다이닝룸, 주방이 직렬로 늘어선 이 공간은 압도적인 크기의 공간감을 자랑한다. 높은 층고 때문에 2층으로 구성하여 더 많은 방을 만들 수 있었지만 대신 건축가는 딱 필요한만큼의 공간을 다락으로 구성했다. 덕분에 가족들이 모이는 공용 공간은 보다 화사하고 탁 트인 개방감을 가질 수 있게 되었다.

넓고 알찬 실내 공간

주방과 다이닝룸, 거실 모두 나무의 결이 그대로 살아있는 원목 소재가 풍부하게 쓰였다. 가벼우면서도 꽉 찬 느낌을 주는 이 소재는 보다 여유롭고 차분한 분위기를 만드는 데도 좋다. 풍부하고 실용적인 수납공간으로 깔끔하게 정리한 주방은 탁 트인 거실을 향하고 있어 가족 간의 소통을 더욱 원활하게 한다. 다이닝 테이블의 남는 공간에는 데스크탑을 거치해 간단한 사무 공간을 설치했다. 2층에 있는 다락에는 유리 난간을 설치해 밝고 넓은 공간을 유지했다.

소박해서 소중한 다락방

작지만 모자라지 않는 비밀의 공간

2층에 있는 다락방에는 작은 침실과 간단한 서재가 설치 되어 있다. 넉넉하지 않지만 알찬 공간을 만들기 위해 최소한의 가구로 여유있게 꾸몄다. 천창과 아기자기한 조명으로 쏟아지는 빛은 다락 곳곳을 환하게 비춘다. 지붕의 경사면이 있는 부분에는 가구를 배치하기 까다롭지만 낮은 수납선반과 침대를 선택하여 자투리 공간을 낭비하지 않고 실용적으로 활용한 점이 눈에 띈다.

Modern Houses by Casas inHAUS Modern

Need help with your home project?
Get in touch!

Discover home inspi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