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을 항상 어수선하게 만드는 최악의 습관 10

Request quote

Invalid number. Please check the country code, prefix and phone number
By clicking 'Send' I confirm I have read the Privacy Policy & agree that my foregoing information will be processed to answer my request.
Note: You can revoke your consent by emailing privacy@homify.com with effect for the future.

우리 집을 항상 어수선하게 만드는 최악의 습관 10

J. Kuhn J. Kuhn
 Living room by Luna Homestaging,
Loading admin actions …

청소를 자주 하는데도 왠지 모르게 집 안이 금방 어수선해지는 것 같다면, 청소 방식이 아닌 평소 습관에서 원인을 찾아야 한다. 아무리 부지런히 쓸고 닦으며 제때 청소한다고 하더라도 나쁜 습관들 몇 가지만 반복되면 집이 정돈된 상태를 유지하지 못한다. 이미 몸에 밴 상태라면 스스로는 인지하지 못할지도 모른다. 다른 사람이 지적했을 때야 비로소 깨달을 수 있으니, 이 기회마저 없다면 원인마저도 미처 파악하지 못한 채 같은 실수를 무한 반복하는 상태가 되곤 한다. 

오늘은 집을 항상 어수선하게 만드는, 최악의 생활 습관 10가지를 되짚어 보도록 하자. 당신에게 해당하는 것은 없는지, 자신을 되돌아보고 개선하는 기회로 삼아보길 바란다.

1. 식사 후 그릇 방치

식사를 마쳤으면 식기는 바로 주방 개수대로 가져가 물을 뿌려두어야 한다. 잠시만 쉬었다가, 아주 잠깐 다른 일 좀 보고 난 후에 하려는 마음은 고이 접어두도록 하자. 식기를 식탁에 방치해 두면 온 집안에 냄새가 퍼질 뿐 아니라 식기가 말라 설거지도 어려워진다. 식탁에 묻은 얼룩도 굳어버려 쉽게 제거하기 힘들다. 식탁이 아니라 거실 테이블, 서재 책상 등에서 간단한 식사를 했을 경우도 마찬가지다. 설거지는 잠시 미룰지언정, 식기 정리만큼은 절대 미루지 말고 바로바로 끝내도록 한다.

2. 옷이나 담요를 던져두는 습관

잠옷을 갈아입을 때나 외출에서 돌아와 외출복을 벗고 난 후, 벗은 옷을 무심코 소파나 침대에 던져두거나 의자에 걸쳐두지는 않은지 되돌아보자. 여기저기 널브러진 옷가지만큼 집을 빠르게 어지럽히는 것도 없을 것이다. 빨아야 할 옷은 빨래함에, 다시 옷장에 들어가야 할 옷은 바로 걸어두는 것을 잊지 말고 습관화하도록 하자.

3. 빨래를 두고 미루는 습관

빨래가 생겼으면 세탁기에 돌리는 것이 당연한 순서가 아닐까. 세탁기에 넣어두거나 바구니에 쌓아두고 계속 미루는 습관은 고치도록 하자. 빨래에서 나는 냄새는 점점 심해지고 땀이나 이물질이 묻은 옷은 그 안에서 곰팡이가 피어 계속 번져나갈 수도 있다.

실내 곰팡이를 유발하는 최악의 습관 6가지를 여기에서 정리해 보았다.

4. 침구를 그대로 두는 습관

 Bedroom by ARKITURA GmbH,

잠자리에서 일어나 사용한 침구를 정리하지 않고 그대로 자리를 뜨는 습관도 집을 어수선하게 만드는 최악의 습관 중 하나다. 이불을 까는 타입이라면 바로 이불을 개 수납장에 집어넣도록 하고, 침대의 침구는 가지런히 펼쳐 정돈하도록 하자.

항상 깨끗하고 정돈된 집을 만드는 7가지 습관은 무엇일까. 여기에서 자세한 내용을 살펴보자.

5. 빨래 널고,걷고,개기

 Dressing room by ARKITURA GmbH,

빨래하고 난 후 너는 것, 마른빨래를 걷는 것, 걷은 빨래를 개는 것 어느 하나라도 밀리기 시작하면 집안은 금세 너저분해지기 시작한다. 특히 젖은 빨래를 제때 널지 않으면 옷에서 군내가 나기 시작하기 때문에 추가적인 문제가 되기도 한다.

정신 없는 옷장, 깔끔하게 정리하는 7가지 꿀팁을 여기에서 소개하고 있다.

6. 온갖 물건이 펼쳐진 책상

책상을 쓰고 난 후에는 사용한 책, 필기도구, 각종 서류 등을 바로 제 자리에 돌려놓도록 한다. 책상이 있는 공간은 주변이 아무리 깨끗하더라도 책상 위가 정돈되어있지 못하면 전체 이미지가 어수선해진다. 특히 책상에서 주전부리를 먹거나 음료를 마신 후 그대로 놓아뒀다면 최악이다.

7. 작은 컵 하나

 Kitchen by Schmidt Küchen,

오다가다 가볍게 사용하는 컵 하나, 접시 하나가 집 전체의 분위기를 망가트리곤 한다. 사용한 컵을 그대로 테이블, 선반, 책상 어디든 방치하는 습관은 지금 당장 고치도록 하라. 사용한 컵은 개수 개수대에 넣어두도록 한다. 여유가 있다면 바로 씻어 식기장에 넣어두는 것이 이상적이다.

여든까지 가져가면 안될 나쁜 습관에는 무엇이 있을까. 여기를 클릭해 알아보자.

8. 수건, 옷을 욕실에 던져두는 습관

씻고 난 후 사용한 수건을 욕실 문손잡이나 세면대, 욕조 등에 대충 걸쳐두는 것은 욕실의 이미지를 추락시키는 습관이다. 목욕 전에 벗은 옷도 마찬가지다. 다시 사용할 수건은 수건 걸이대에 반듯하게 걸도록 하고, 욕실 안에 빨래함이 있다면 그 자리에서 바로 분리해서 넣는다. 욕실 밖에 있는 경우라면 나올 때 반드시 모두 들고나오도록 하자.

9. 꺼내고 또 꺼내는 장난감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장난감들을 방치하는 습관을 경계해야 한다. 놀이 시간이 끝나면 사용한 장난감들은 바로바로 치우는 습관을 들이도록 하자. 한꺼번에 몰아서 정리하다 보면 쉽게 지치기 때문에 밤에 그대로 방치한 채 잠자리로 가는 경우도 자주 생긴다. 한 가지를 가지고 놀다가 또 다른 것을 가지고 놀려고 한다면, 이미 꺼내놓은 것들을 정리해 넣고 새로운 것을 꺼내는 습관을 들이도록 노력하자.

10. 만물 창고가 되버린 현관

 Corridor & hallway by Modulart,

현관은 만물 창고가 아니다. 우편함에 들어있던 각종 우편물과 광고지, 열쇠를 포함한 각종 잡동사니를 현관 테이블이나 선반에 던져두는 것은 집의 첫인상을 어수선하게 만든다. 외출 시 필요한 열쇠나 지갑 등은 보이지 않도록 서랍을 마련해 정리해 두도록 하고, 신발은 바로 정리해 신발장에 넣도록 한다. 우편물 중 버려야 할 것인 바로 쓰레기통에 넣고 필요한 것은 침실이나 서재 등에 우편물만 따로 보관하는 장소를 정해놓고 정리하는 것을 추천한다.

 Houses by Casas inHAUS,

Need help with your home project?
Get in touch!

Discover home inspir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