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uses by JOHO Architecture

homify360˚ :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집, 판교 스케일링 하우스

Jihyun Hwang Jihyun Hwang
Google+

Request quote

Invalid number. Please check the country code, prefix and phone number
By clicking 'Send' I confirm I have read the Privacy Policy & agree that my foregoing information will be processed to answer my request.
Note: You can revoke your consent by emailing privacy@homify.com with effect for the future.
Loading admin actions …

주택이든 일반 사무실 건물이든 주변 가까이에 다른 건물이 세워져 있다면 채광 혹은 조망권에 어느 정도 제약이 생기기 마련이다. 주택의 남쪽이 다른 건물로 가려지면 당연히 채광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좋은 조망권을 갖는 방향에 다른 건물이 세워져 있다면 안타깝게도 실내에서 좋은 풍경을 즐기기는 어렵게 될 수도 있다. 

국내의 경우 햇빛을 받기 위해 주택의 향은 무조건 남향을 바라봐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그런데 만약 남쪽의 조망은 다른 주택으로 가려져 있고, 북쪽의 조망은 남향과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수려하다면? 채광인가 조망인가,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할까? 단순히 포기해버리기에는 채광이나 조망 둘 다 실내 생활을 하는 사람에게 삶의 질을 높여주는 무척 중요한 요소이다. 

이번 기사글에서는 바로 이런 제약이 있었던 한 주택을 소개한다. 제약은 있었으나 설계로써 채광과 조망권 둘 다 놓치지 않았던 판교의 스케일링 하우스를 살펴보자. 국내 Joho Architecture 에서 설계했다.

기본 건축 사항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에 들어선 128㎡ 규모의 주택이다. 북쪽으로 청계산을 조망할 수 있는 여건을 갖췄으나 주택의 남쪽으로는 다른 주택이 들어서 있어 북향만큼의 조망을 기대할 수 없었다. 대부분 주택의 중요한 방은 남향에 둔다. 만약 이 주택에도 주요 방들을 모두 남쪽에 배치한다면 햇빛은 받을 수 있지만 안타깝게도 아름다운 조망권을 갖기는 어려운 환경이었다. 건축가가 고안해낸 방법은 뜻밖에 간단했다. 조망이 좋은 곳에 중요한 방들을 배치하되 채광역시 충분히 실내 객실로 들어올 수 있도록 주택을 네 부분으로 나누어 천장까지의 높이를 다르게 설계했다.

건축 사항—현무암 벽돌의 매력

이 주택의 재미있는 건축사항은 비단 높이가 다른 천장뿐만은 아니다. 보행자의 눈높이로 봤을 때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부분은 사실 주택의 외관이다. 주택의 외관 마감재로는 흔치 않은 현무암 벽돌로 시공되었기 때문이다. 현무암 특유의 작은 구멍과 거친 듯한 느낌이 그대로 살아 있어 일반 벽돌집과는 또 다른 독특한 매력을 담는다. 보통 벽돌 집이 전원생활의 따뜻하고 포근함을 자아낸다면 현무암 벽돌집은 현대적이고 고급스러운 느낌이 강하다.

건축 사항—선과 선이 만났을 때

위에서 보니 현무암 벽돌의 외벽이 만들어낸 수직, 수평의 선적인 요소와 지붕의 대각선이 만들어내는 조화가 또 새롭다. 지붕의 색이 외벽보다 한 톤 더 짙게 연출된 것도 시각적인 편안함을 높인다. 깔끔하고 현대적인 디자인이 돋보이는 주택이다.

실내—거실

북향을 바라보는 거실이다. 큰 창을 통해 청계산이 눈에 들어온다. 벽과 천장은 흰색으로 시공되었고, 바닥은 자연스러운 나무로 처리되었다. 천장을 설계할 때 도형적인 디자인 요소를 사용해 공간에 세련됨이 더해졌다. 도형으로 표현된 천장 부분의 가장자리에 길고 가는 조명을 두어 예술적인 매력을 더한 점도 눈길을 끈다.

실내—복도

앞서 언급했듯이 이 주택은 네 부분으로 나뉘어 각각 천장까지의 높이를 다르게 설계했다. 이는 북쪽의 좋은 조망권을 주요 방에서 확보하기 위해 남향 대신 북향을 선택했기 때문이다. 어차피 남쪽으로는 다른 주택이 있어서 좋은 조망을 얻을 수 없었다. 주택의 부분이 나뉘면서 천장까지의 높이가 달라지자 크게 달라진 부분이 있었다. 바로 채광이다. 객실을 북쪽에 두었음에도 사방에서 햇빛이 실내로 들어와 어둡지 않은 실내를 만들 수 있었다. 재치있는 아이디어로 물리적 여건이 되지 않는 환경에서 조망과 채광 이 둘의 여건을 동시에 충족시키려 노력했다. 복도를 걷다 보면 벽의 끝으로 작게 설치된 창문으로 빛이 들어오고 있다. 앞은 높은 아파트로 막혔으나 작은 창을 천장 끝에 두어 복도에도 채광 효과를 얻음과 동시에 사생활 보호가 되니 일거양득이다. 

저녁 풍경

따뜻한 느낌의 부드러운 조명이 실내를 채우고, 이로써 주택에 설계된 크고 작은 창이 더 돋보인다. 시크하고 고급스러운 회색의 현무암 외벽과 따뜻한 조명, 깊고 다양한 주택의 공간감이 재미있는 조화를 이룬 주택이다. 

또 다른 주택 아이디어가 궁금하다면 여기를 클릭해보자. 남산과 인왕산이 보이는 매력적인 집, 이화동의 목인헌을 살펴볼 수 있다. 

 Houses by Casas inHAUS

Need help with your home project? Get in touch!

Discover home inspiration!